Belarus sprinter safe and under Tokyo police protection after refusing to go home

그만큼 Belarus athlete Krystsina Tsimanouskaya, who alleges she was taken against her will by team officials to Tokyo airport, is being protected by police and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 are also involved, the IOC confirmed on Monday.

치마누스카야, 월요일 여자 200m에 출전할 예정이었던, sought the protection of Japanese police at Haneda airport on Sunday so that she would not have to board a flight back to Belarus after criticising team officials.

The Belarusian Sport Solidarity Foundation said Tsimanouskaya was planning to seek asylum in Germany or Austria. Meanwhile Poland and the Czech Republic have already offered her asylum.

On Monday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spokesperson Mark Adams said that the IOC and Tokyo 2020 had spoken to Tsimanouskaya directly and she had spent the night at an airport hotel.

“We were in touch with her last night and this morning and she feels safe and secure,”그는 말했다. “Our first duty of care is to her, and that is what we are carrying out. Overnight she went to the police station with someone from Tokyo 2020. And I understand that the UNHCR is involved and the police are still engaged with this issue.”

When asked about claims about a “kidnap”, Adams said: “She talked to the police at the airport. If there is a criminal matter, it needs to be looked into but is a matter for the police.”

“We are 12 hours after the event so we need to get more details. We have asked the Belarus NOC for a full report but we have taken action against them in the past year.”

Speaking to Reuters over Telegram on Sunday, the 24-year-old athlete said she had been removed from the team due “to the fact that I spoke on my Instagram about the negligence of our coaches”.

그녀는 또한 IOC에 개입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녀는 일본에서 묶일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I’m asking the IOC for help,그녀는 벨로루시 스포츠 연대 재단(Belarusian Sport Solidarity Foundation)의 텔레그램 채널에 게시된 비디오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정치적 견해로 인해 수감되거나 결석된 운동선수를 지원하는 그룹.

"나에 대한 압력이있다.,"치마누스카야 추가. “그들은 내 허락 없이 나를 국외로 내보내려 하고 있어..

The sprinter had said that coaching staff came to her room on Sunday and told her to pack. She was then allegedly taken to the airport before she could run in the 200m and the 4x400m relay on Thursday.

She previously complained that she was entered in the 4x400m relay after some members of the team were found to be ineligible to compete at the Olympics because they had not undergone the requisite number of doping tests.

“우리 소녀들 중 일부는 도핑 테스트가 충분하지 않아 4x400m 계주 경기에 참가하지 않았습니다.," Tsimanouskaya는 공항에서 로이터에 말했다.

"그리고 코치는 내가 모르는 사이에 나를 릴레이에 추가했습니다.. 나는 이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했다.. 감독님께서 저에게 오시더니 위에서부터 저를 내보내라는 명령이 내려왔다고 하더군요.”

Tsimanouskaya는 공항에서 일본 경찰 옆에 서서 일본에 있는 벨로루시 디아스포라 회원에게 연락하여 공항에서 그녀를 데리러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성명서에서, 벨로루시 올림픽 위원회(Belarusian Olympic Committee)는 코치들이 Tsimanouskaya의 “감정적, 심리적 상태”. 추가 논평 요청에 즉시 응답하지 않음.

벨로루시 대통령, 알렉산더 루카셴코, 이후 구소련 국가를 단단히 장악하고 있다. 1994. 작년에 그의 반대자들이 조작된 선거라고 부른 것에 대한 대규모 거리 시위에 직면했습니다., 그는 시위대에 대한 폭력적인 진압을 명령했다. Lukashenko는 조작 혐의를 부인합니다..

엘리트 운동 선수가 종종 정부 자금에 의존하는 국가에서 비정상적으로, 일부 저명한 벨로루시 선수들이 시위에 합류했습니다..

여러 명이 수감되었다., 포함하는 올림픽 농구 선수 옐레나 류찬카 그리고 10종 선수 안드레이 크라우찬카. 다른 사람들은 야당을 지원하기 위해 주에서 직장을 잃었거나 국가 대표팀에서 제외되었습니다..

냉전 중에, 해외 대회나 여행 중 소련과 그 위성 국가에서 탈북한 수십 명의 스포츠인과 문화인.

그러나 여행의 자유와 함께 1991 소비에트 연방의 몰락은 그러한 극적인 행동의 필요성이 줄어들면서.

댓글이 닫혀 있습니다..